이재정 더불어민주당잘하는 대변인이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(코로나19) 사태와 관련해 김용남 전 미래통합당 의원과 토론 하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(메르스) 사태 당시 사망자 숫자를 잘못 인용해 논란이 일었다. 이 대변인은 이날 CBS 라디오 ‘김현정의 뉴스쇼’에서 김 전 의원이 ‘메르스 때는 확진자가 180여명 정도 나오고 종식됐다’고 말하자 “확진자를 기준으로 자꾸 말하는데 메르스 같은 경우는 260명이 사망자였다. 확인을 정확히 한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