박순자 수행비서바카라구간 양심고백…

7년간 박 의원의 운전기사를바카라구간 수행한 허정씨는 12일 ‘양

심선언문’이란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“박 의원을 모시고 다니면

서 지켜 본 상황은 양심과는 너무 먼 행위들을 했고, 이를 지켜본

방관자일 수밖에 없었던 점을 고백한다”고 말했다.

바카라구간
바카라구간

허씨는 “박 의원이바카라구간 갑질·채용비리·사전선거 운동을 저

질렀다”며 “7급에 준하는 대우를 약속했지만, 매월 월급 150만원

만 주고 24시간, 365일 일하게 했다”고 주장했다. 또 “박 의원이

20대 국회의원 시절 국회 사무실에서 근무하지 않는 김모씨를 5

급 비서관으로 등록했다”며 “의원 재직 중 명절 때마다 유권자들

에게 선물을 돌렸다”고 폭로했다.

Add a Comment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